연일 미국전역에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그래도 우리가 사는 휴스턴지역은 간간히 소나기가 내리지만, 서부쪽은 달궈진 후라이팬처럼 뜨거운 날씨로 많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정말,, 시원한 팝빙수 한 그릇이 생각나는 계절입니다.

저는 이 무더위를 보내면서 한가지 이런 생각을 하게 됩니다.

‘지금 내 신앙생활의 온도는 어떠한가? 적정수준을 유지하고 있는가?’

사실, 신앙생활의 온도를 가늠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간혹 겉으로 드러나는 모습만으로 자신의 현재 신앙생활의 온도를 평가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진짜 신앙의 온도는 보여지는 것만으로 알 수 없습니다. 그래서 성경은 중심을 강조합니다.

그러면 신앙생활의 온도를 건강하게 유지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먼저 예수님안에 거해야 합니다.

예수님은 생수의 근원이시고 생명의 떡이십니다. 바로 예수님안에서 예수님께서 주시는 생수와 생명의 떡을 매일 먹으면 우리의 신앙생활의 온도는 건강해집니다. 비정상적인 범위를 넘어서는 일은 발생하지 않습니다. 사실 신앙생활의 ‘up and down’은 예수님으로부터 생수와 생명의 떡을 먹지 않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번한주간 살아가실 때 우리모두 예수님을 믿고 예수님안에 거하길 소망합니다.

또 예수님의 말씀을 붙들어야 합니다.

예수님의 말씀은 생명력이 있습니다. 영을 소성케 하고 강하게 만듭니다. 그리고 항상 신앙의 중심을 견고히 세워줍니다. 바울이 복음을 전하면서도 지치지 않았던 것은 끊임없이 하나님의 말씀에 붙잡혀 있었기 때문입니다. 오늘부터 늘 말씀을 붙들고 살아간다면 우리의 영적인 신앙생활의 온도는 건강해 질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