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글은 어느 인터넷 글에 올라온 내용입니다.
미국 시골의 통나무집에 한 병약한 남자가 살았다. 그 집 앞에는 큰 바위가 있었는데 그 바위 때문에 집 출입이 너무 힘들었다. 어느 날, 하나님이 꿈에 나타나 말씀하셨다. “사랑하는 아들아! 집 앞의 바위를 매일 밀어라!” 그때부터 그는 희망을 가지고 매일 바위를 밀었다. 8개월이 지난 후 점차 자신의 꿈에 회의가 생겨 바위의 위치를 자세히 측량해 보았다. 그 결과 바위가 1인치도 옮겨지지 않은 것을 발견하고는 그 동안의 수고가 헛되고 시간만 낭비했다는 것을 알고는 원통해서 엉엉 울었다. 바로 그때 하나님이 찾아와 그 옆에 앉으며 “사랑하는 아들아! 왜 그렇게 슬퍼하지?” 그가 “하나님 때문입니다”라고 말한다. 계속해서 “하나님 말씀대로 지난 8개월 동안 희망을 품고 바위를 밀었는데 바위가 전혀 옮겨지지 않았습니다”라고 말씀 드린다. “나는 네게 바위를 옮기라”고(to move the rock) 말한 적이 없단다. 그냥 바위를 밀라고(to push against the rock) 했을 뿐이야. 이제 거울로 가서 너 자신을 보렴.” 그는 거울 앞으로 가서 그는 자신의 변화된 모습에 깜짝 놀랐다. 거울에 비춰진 남자는 병약한 남자가 아니라 근육질의 남자였다. 동시에 어떤 깨달음을 얻게 된다. ‘지난 8개월 동안 밤마다 하던 기침이 없었구나! 매일 기분이 상쾌했었고, 잠도 잘 잤었지… 하나님의 계획은 바위의 위치를 변화시키는 것이 아니라 나를 변화시키는 것이었구나,,,’

사랑가족 여러분, 하나님은 참 설계자이십니다. 하나님은 세상을 창조하셨고 가정을 조성하셨으며 삶을 인도하시는 분이십니다. 그러므로 우리의 삶을 하나님께 맡기고 믿음으로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면, 하나님의 계획하심의 은혜를 누리게 됩니다.

사55:8,9, “이는 내 생각이 너희의 생각과 다르며 내 길은 너희의 길과 다름이니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이는 하늘이 땅보다 높음같이 내 길은 너희의 길보다 높으며 내 생각은 너희의 생각보다 높음이니라.”
잠언16:3, “너의 행사를 여호와께 맡기라 그리하면 네가 경영하는 것이 이루어지리라”

작은 섬김이
장천재목사